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性속의 경제史

(性속의 경제史) '포르노~기예여인'까지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정화담·성풍속연구가) 창녀들도 품격이 가지가지다. 일정한 교육과 소양을 닦은 여인들이있는가 하면 그저 몸덩어리 하나를 밑천으로 품을 파는 여인들도있다. 이들은 예나 지금이나 자신들간에는 철저한 계서제를 이루고 있었다.

??최상층의 여인들은 물론 왕의 애인이나 후궁으로 살아갔다. 이 범주에는 귀족의 상대역을 하거나 종교가 타락했던 때는 고위 성직자들의 버젓한 애인 노릇을 하면서 거들먹거리고 먹고 살았다. 이는 우리나라도 마찬가지였다. 황진이같은 품격 있는 기녀들이 있었는가 하면 이름없는 들병이로서 여행객이나 행락객을 상대로 길거리를 헤매다 나이가 들면 이제는 거지로서 연명할 수밖에 없는 최하층에 속한 여인들도 있었다. ??

계급을 스스로 이동시켜 가기란 얼마나 힘든 일인가. 춘향이는 기생의 딸로 태어났지만 양반의 자제와 혼인을 통한 신분 상승을 위해 목숨을 걸고 있다.?? 어떻든 최상층의 기녀들은 온갖...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2.07(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동남아 이색 체험 여행지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서울 체험 관광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노화 막는 슈퍼푸드
(카드뉴스) 아이와 함께 가는 겨울방학 여행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