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1.3조 보석 털렸는데… 獨박물관 "보험 안 들었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선한결 국제부 기자) 독일 작센주 드레스덴의 한 유명 박물관이 보석류 등 소장품 100여 점을 도둑맞은 지 하루 만에 또다른 관련 비보가 나왔습니다. 박물관이 보석 소장품에 분실 등을 대비한 보험을 전혀 안 들어놨다는 겁니다. 현지 언론들은 피해 금액이 최고 10억유로(약 1조3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는데요. 무슨 사연인지 알아봤습니다. 26일(현지시간) 미국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날 독일 작센주 재무부는 작센주가 지난 24일 도난당한 드레스덴 궁전 ‘녹색의 둥근 천장 방’ 소장품 보석류에 대한 보험을 들어놓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작센주는 드레스덴 궁전 소유주인데요. 작센주 재무부에 따르면 보험료는 장기적으로 잠재적 손해를 야기하기 때문에 통상 소장품에 보험을 들지 않는 것이 그간 관행이었다고 합니다. 유럽의 대형 보험사인 ERGO AG의 줄리아 리스 미술·보험부문장은 블룸버그통신에 “공공박물관은 대부분 예산이 ...

오늘의 신문 - 2021.06.15(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