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스타+

온라인으로 옮겨간 전주국제영화제…전주 영화의 거리 '썰렁'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코로나19로 '무관객' 영화제 진행…상영관엔 감독·배우 등 영화 관계자만 출입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 이튿날인 29일 영화제 개최지 '전북 전주 영화의 거리'는 한산했다. 영화제 기간 2만∼3만명이 운집해 떠들썩했던 예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였다. 지난해 각종 영화제 조형물과 포토존, 영화제 소식을 알려주는 라디오 부스로 장식됐던 거리는 가끔 몇몇이 지날 뿐이었다. 영화의 거리 곳곳에 붙은 영화제 현수막과 포스터로 지금이 영화제 기간임을 짐작할 수 있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영화제가 '무관객'으로 치러지면서 구름 인파는 기대하기 어려웠다. 매년 영화제 상영작 매표창구, 상영 안내 창구로 이용되던 CGV 전주고사점 역시 축제 분위기는 찾아볼 수 없었다. CGV 전주고사점 1관에서는 영화제에 출품된 한국 경쟁, 한국 단편 경쟁 부문 심사 상영이 이뤄지고 있었다. 상영관에 일반 관객은 출...

오늘의 신문 - 2021.06.15(화)